목회칼럼

온라인예배 후,

텅 빈 주일 예배당에서 여러분들을 그리워하며...

02-28-2021